[건강검진정보]암 생존자의 수면장애, 그리고 흡연이 미치는 영향


최근 암 생존자 5명 중 1명이 불면증 등 수면장애로 고통받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는데요.

특히 유방암 생존자의 수면장애 유병률이 가장 높았습니다.



S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14∼2017년 대학병원 두 곳에서 암 치료를 받아 생존한 1893명(평균 나이 58.1세)의 수면 실태를 분석한 결과를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발표했는데요.

암 생존자의 수면장애를 암 진단 후 수면 개시 또는 수면 유지가 주 3회 이상 어려운 상태로 정의했습니다.



암 생존자의 수면장애 유병률은 19.1%(여 20.3%, 남 16.5%)였는데요.

수면장애 유병률은 암 발생 부위에 따라 달랐고 유방암 생존자가 23.6%로 가장 높았습니다.

또한 암 생존자의 수면장애 유병률은 여성이 20.3%로, 남성 16.5%보다 높았는데요.

나이를 한 살 더 먹을수록 남성의 수면장애 위험이 약 4%씩 증가했으나 여성의 경우 오히려 감소했습니다.



한편, 여성 암 생존자의 경우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크면 수면장애 위험은 1.5배 커졌는데요.

또 불안 평가 점수가 높으면 1.8배, 폐경을 맞으면 1.7배 높아졌습니다.

남성 암 생존자에게서는 배우자 또는 파트너와 함께 사는 것이 수면장애 위험을 57% 낮췄는데요.

연구팀은 나이, 폐경 여부, 암 재발에 대한 두려움, 불안, 배우자 또는 파트너와 함께하는 생활은 암 생존자의 수면장애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습니다.



더불어 암 생존자가 흡연을 지속할 경우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는데요.

Y대 의료원에 따르면 암 생존자가 흡연할 경우 비흡연자보다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가 약 51% 높아졌고, 금연할 경우 흡연자보다 위험도가 약 36% 감소했습니다.



흡연은 암은 물론 심근경색증,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질환 발생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.

암 치료를 마치고 면역력이 떨어진 암 생존자에게서 이러한 흡연의 유해성은 매우 클 것이라 예상할 수 있는데, 실제 흡연이 암 생존자의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성에 미치는 영향은 정확히 밝혀진 바 없습니다.



암 진단 후에도 금연을 못하는 직·간접 흡연자의 비율은 51%에 달하는데요.

우울증 등으로 흡연을 지속하거나 새로 시작하는 경우는 많아서입니다.



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암 생존자의 암 진단 후 흡연 습관 변화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률을 비교, 분석했는데요.

연구 대상은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암 진단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 중 암 진단 전후로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30만 9000여명의 암 생존자였습니다.



연구팀은 대상자들을 암 진단 전·후 모두 흡연하지 않은 지속 비흡연자(25만102명), 진단 전에는 흡연하지 않았지만 진단 후 흡연을 시작한 신규·재흡연자(4777명), 진단 전에는 흡연했지만 진단 후 금연한 금연자(3만1121명), 진단 전·후 모두 흡연한 지속 흡연자(2만3095명) 네 군으로 나눠 각 군의 심혈관질환 위험도를 분석했는데요.



그 결과 신규·재흡연자군의 심혈관질환 위험도는 지속 비흡연자군보다 51% 높게 나타났습니다.

반면, 금연자군의 심혈관질환 위험도는 지속 흡연자군 보다 36% 낮았는데요.

연구팀은 이어 흡연량을 절반 이상 줄인 경우에도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유의하게 낮아지지 않았다고 분석하며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금연이 필수임을 강조했습니다.